경희의료원지부

글 수 1,798
번호
제목
글쓴이
1598 [2012_21호] 2012 산별중앙교섭 상견례 무산
1199 2012-05-25
2012 산별중앙교섭 상견례 무산 - 6월 7일 다시 상견례 제안 - 상견례 불참 시, 강력한 현장투쟁과 법적대응 하기로 2년 만에 열리는 보건의료산업 2012년 산별중앙교섭이 순조롭지 않다. 5월 24일 오후 2시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에서 진행예정...  
1597 [2014_56호] 속초의료원과 강원도는 의료원 파업사태 해결하라
1199 2014-07-30
속초의료원과 강원도는 의료원 파업사태 해결하라 29일(화) 속초의료원 앞에서 속초시민노동단체연대(속초연대)가 기자회견을 열어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상대로 속초의료원의 파행운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 속초의료원지부 파업 8일차, 2...  
1596 [2014_63호] 속초의료원, 단체협약 해지 통보 “노조 없애려는 속셈, 노골적으로 드러내나”
1199 2014-09-05
속초의료원, 단체협약 해지 통보 “노조 없애려는 속셈, 노골적으로 드러내나” 속초의료원이 9월 2일자로 단체협약 해지를 통보했다. 2013년 10월, 교섭에 잠정합의했으나 11월에 노사합의안을 일방적으로 파기한 이후 9개월째 교섭을 파행으로 몰아온...  
1595 [2014_65호] 도민세금으로 미국환자 유치하러 간다?
1199 2014-09-24
도민세금으로 미국환자 유치하러 간다? 박승우 속초의료원장이 지난 9월 17일부터 해외환자 유치를 위해 미국 출장에 나섰다. 이번 미국 출장에는 원장을 비롯, 이대영 진단검사의학과장, 김문홍 기획혁신팀장 등 3명이 동행했다. 박승우 속초의료...  
1594 [2015_4호] 현장과 함께‘의료기관평가 인증제’바꿔나간다
1199 2015-01-21
현장과 함께‘의료기관평가 인증제’바꿔나간다 보건의료노조는 1월 16일(금) 낮 12시부터 회의실에서 최근 진행되고 있는 2주기 의료기관평가 인증에 대한 문제점을 확인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30여명의 현장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기관 평...  
1593 [2015_17호] 4.24 총파업으로 총집중!
1199 2015-04-22
4.24 총파업으로 총집중! “우리들의 임금,고용,노동조건 지켜내자” 지난해 8월부터 진행된 노사정위원회가 4/8일로 최종 결렬됐으나, 박근혜 정부는 4/9일 바로 ▲업무성적 낮으면 멋대로 해고 가능한‘일반해고제’도입 ▲사용자 마음대로‘취업규칙 불이익...  
1592 [2017_33호] 환자안전, 의료질 향상 위해 인증제 개선 절실
1199 2017-08-09
환자안전, 의료질 향상 위해 인증제 개선 절실 적정인력 확보 등 현장 어려움 해결 위한 혁신방안 제안 공공적 역할 강화 위한 정부 차원 발전방안 로드맵 요구 <의료기관평가인증제도 이대로 좋은가?> 국회 정책토론회가 8월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참...  
1591 [2018_20호] 의료기관 행정책임자 간담회 진행
1199 2018-05-17
의료기관 행정책임자 간담회 진행 국립대병원 행정책임자들만 전원 불참… 강력한 규탄 행동에 나서기로 보건의료노조는 15일 서울 시청한화센터에서 특수목적 공공병원, 지방의료원, 민간·중소병원 사용자 측 행정책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5월 16...  
1590 [2011_37호] 10월 13~14일, 보건의료노조 임시 대의원대회 및 지부장.전임간부 교육 개최
1200 2011-10-12
10월 13~14일, 보건의료노조 임시 대의원대회 및 지부장.전임간부 교육 개최 보건의료노조는 10월 13~14일, 천안 상록리조트에서 임시 대의원대회 및 지부장.전임간부 교육을 개최한다.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하는 이유는 지난 6월 27일 열린 임시 대의원대...  
1589 [2011_47호] 국민의 이름으로 한미FTA 날치기 무효 선언합시다!
1200 2011-12-15
한미FTA 바로알기 시리즈 ④ 국민의 이름으로 한미FTA 날치기 무효 선언합시다! 한미FTA는 1% 부자와 재벌만을 위한 협정입니다. 약값과 의료비를 폭등시키고 국민건강보험제도를 위태롭게 만듭니다. 투자자 정부 중재제도(ISD)가 도입돼 기업의 탐욕을...  
1588 [2012_27호] 19대 초선 국회의원들,“영리병원 허용하는 경제자유구역법 개정 반드시 필요”
1200 2012-06-12
19대 초선 국회의원들,“영리병원 허용하는 경제자유구역법 개정 반드시 필요” 무상의료국민연대. 의료민영화저지범국민운동본부, 19대 초선 국회의원과 간담회 무상의료국민연대와 의료민영화저지범국민운동본부는 영리병원 도입 반대 국민의견서 제...  
1587 [2012_33호] 2012 산별투쟁 승리 1500명 결의의 함성 보건의료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
1200 2012-06-29
 영리병원 도입 저지! 산별교섭 정상화! 보건의료인력법 제정! 노조법 전면 재개정! 2012 산별투쟁 승리 1500명 결의의 함성 보건의료노조 총력투쟁 결의대회 2012년 산별투쟁 승리를 결의하는 뜨거운 함성이 터저 올랐다. ...  
1586 [2012_63호]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주간2교대 합의...장시간·밤샘노동 해결 실마리
1200 2012-09-04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주간2교대 합의 장시간·밤샘노동 해결 실마리 올빼미들이 있었다. 원해서 올빼미가 된 것은 아니었다. 밤에 자는 것이 소원이었으나 공장은 밤에도 기계를 끄지 않았다. 현대자동차 하청 공장으로 자동차 엔진을...  
1585 [2012_70호] 경희의료원지부, 사립대병원 중 산별교섭 관련 첫 합의
1200 2012-09-24
경희의료원지부, 사립대병원 중 산별교섭 관련 첫 합의 보건의료노조 경희의료원지부가 사립대병원 중 처음으로 산별교섭 관련 첫 합의를 이루면서 2013년 산별교섭 참가와 논의의 물꼬를 텄다. 경희의료원 노사합의서 1. 사립대병...  
1584 [2012_72호]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복직해결! 노동탄압중단을 위한 3차 대구지역 공동행동의 날 _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우리가 복직시키자!
1200 2012-10-11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복직해결! 노동탄압중단을 위한 3차 대구지역 공동행동의 날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우리가 복직시키자! 일시 : 2012년 10월 12일(금) 하루종일 장소 : 서울시내 곳곳, 모든 SNS 행동하나! 집중투쟁 참가하기 10월 12일 서...  
1583 [2012_2호] "노동현안 해결 없는 정권인수는 고통 연장에 불과"
1200 2013-01-10
"노동현안 해결 없는 정권인수는 고통 연장에 불과" 민주노총, 7일 오전 인수위 앞 기자회견 진행, 박근혜 당선자에게 노동계 현안 해결 촉구 민주노총은 7일 오전 11시 서울 삼청동 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  
1582 [2014_14호] 홍준표 경남도지사, 노동조합 폭력집단 악의적 매도, 낯부끄러운 여론호도 정의의 이름으로 용서하지 않겠다!
1200 2013-04-10
정의의 이름으로 용서하지 않겠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노동조합 폭력집단 악의적 매도, 낯부끄러운 여론호도 13일 전국노동자대회에서‘적반하장 홍 지사’에게 노동조합의 옳은 힘, 보여주자! 불법폭력 집단이란다. 비리의 온상이라고...  
1581 [2013_34호] 진주의료원 폐업강행 명분도,실리도 없다
1200 2013-05-30
진주의료원 폐업결정 철회 촉구 보건의료노조 지도부 단식 6일차·유지현 위원장 아사단식 3일차 진주의료원 폐업강행 명분도,실리도 없다! 경상남도 폐업 강행위해 CCTV 락카칠, 용역투입 계획세웠다 들통나 경남도, 진주의료원 폐업강행 진짜 의도, 매각이익 ...  
1580 [2013_33호] 지상중계 ▶▶▶보건의료산업 2차 노사공동포럼 진행
1200 2013-05-28
지상중계 ▶▶▶보건의료산업 2차 노사공동포럼 진행 보건의료산업 2차 노사공동포럼이 27일 진행됐다. 보건의료노사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관계자, 국회의원(홍영표, 정진후, 안철수), 대한의사협회, 병원협회, 간호사협회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1579 [2014_40호] KBS, 권력의 방송에서 국민의 방송으로
1200 2014-06-09
KBS, 권력의 방송에서 국민의 방송으로 KBS 이사회 5일 길환영 사장 해임제청안 가결, KBS파업 잠정중단 KBS 양대노초 파업 8일만에 길환영 KBS 사장이 쫓겨나게 됐다. 지난 5일(목) KBS 이사회는 길환영 사장의 해임제청안을 가결시켰다.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