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의료원지부

글 수 1,798
번호
제목
글쓴이
1698 [2018_34호] “민주당은 규제개악법 처리 즉각 중단하라”
1888 2018-08-31
“민주당은 규제개악법 처리 즉각 중단하라” ‘규제프리존법은 의료민영화법’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및 집회 진행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보수야당과 함께 신기술·서비스에 대한 ‘규제특례’ 법안(규제프리존법, 지역특화발전특구규제특례법 등)을 처리하겠...  
1697 [48호] 산별이 나서면 반드시 승리 file
1886 2010-09-03
산별이 나서면 반드시 승리 보훈-산별집중투쟁 앞두고 1일 극적으로 타결 고대-현장교섭 시작, 사측“추석 전 타결”확약 조합원의 투쟁 의지와 산별집중투쟁의 위력이 현장교섭 승리를 연이어 쟁취해나가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타임오프를 핑계로 전임자를 없...  
1696 [2018_25호] 한림대의료원 5개 병원 총파업 투표 98% 찬성
1881 2018-06-21
한림대의료원 5개 병원 총파업 투표 98% 찬성 전체 조합원 2647명 중 2477명 찬성! 조정합의 안될 시 26일 전면 총파업 한림대학교의료원 소속 5개 병원 조합원 2,647명이 전면 총파업을 결의했다. 한림대학교의료원 강남, 동탄, 춘천, 한강, 한림 성심병원 조...  
1695 [2018_50호] 가천대길병원 파업 9일째, 보건의료노조 전면 투쟁 예고
1878 2018-12-28
가천대길병원 파업 9일째, 보건의료노조 전면 투쟁 예고 연내 타결 안 되면 1월 2일 투쟁 선포, 9일 전국 집중투쟁 벌인다 보건의료노조는 가천대길병원 파업 9일째를 맞아 전면투쟁을 예고했다. 보건의료노조는 26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가천대길병원지부의 ...  
1694 [2013_72호] 진주의료원 재개원 촉구 경남도청 앞 노숙농성 돌입
1877 2013-10-24
진주의료원 재개원 촉구 경남도청 앞 노숙농성 돌입 진주의료원 재개원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경남도청 앞 보건의료노조 노숙농성이 시작됐다. 보건의료노조는 22일(화) 정오 경남도청앞에서 보건의료노조 결의대회와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노숙농성 돌입을...  
1693 [2011_33호] 국립중앙의료원 조정결렬...8월 30일 파업 유보하고 자율교섭 진행하기로
1873 2011-09-01
국립중앙의료원 조정결렬 8월 30일 파업 유보하고 자율교섭 진행하기로 국립중앙의료원 매각은 10월 중순 이후로 연기 지난 8월 29일, 오후 2시, 국립중앙의료원 임금?단체협약 교섭 관련 서울지방노동위원회 마지막 조정회의가 열렸지만 최종 결렬됐다. ...  
1692 [50호] 이대, 경희대, 한양대 사립대병원 연이은 타결 file
1872 2010-09-13
이대, 경희대, 한양대 사립대병원 연이은 타결 고대의료원을 비롯한 미타결지부, 추석 전 타결 위해 집중교섭 진행 위력적인 총파업과 파업전야제, 보건의료노조 3차 산별집중투쟁의 힘으로 사립대병원들이 지난 주 2010년 현장교섭을 연이어 타결했다. 이화...  
1691 [2013_72호] 기본이 없는 박근혜 정부의 미친 바람이, 분다.
1871 2013-10-25
기본이 없는 박근혜 정부의 미친 바람이, 분다. 대통령이 바뀌었습니다. 일상은 별반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에겐 그 어느 때 보다 더 큰 위기가 닥쳐오고 있습니다. 거침없이 밀어붙이는 민영화, 역사교과서 왜곡, 그리고 민주노총과 ...  
1690 보건의료노조 6기 위수사 후보자 약력
1868 2011-11-06
 
1689 [2014_53호] 22일 총파업 집회 6000조합원“의료민영화 반대”한목소리
1860 2014-07-23
22일 총파업 집회 6000조합원“의료민영화 반대”한목소리 의료민영화 검색어 1위, 의료민영화 반대 국민서명운동 100만 명 돌파 의료민영화를 저지하고 의료공공성 강화를 열망하는 보건의료노조의 함성이 서울 거리를 메웠다. 뜨거웠고 찬란했다. 보...  
1688 [2011_35호]“미국 CNA/NNU 총회에 다녀왔습니다”
1857 2011-09-26
“미국 CNA/NNU 총회에 다녀왔습니다” - 한국과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국제 패널 발표, 한미FTA 비준 반대 공동 협약식 - UCSF 병원 방문, 도심 집회, 병원인력과 노동조건 조사 등 다양한 일정 가져 - 영화 Sicko(식코) 감독인 마이클 무어와 대의원들과 '...  
1687 [2018_39호] 국립암센터 노사, 12일 새벽 1시 임단협 통해 극적 합의
1853 2018-10-31
국립암센터 노사, 12일 새벽 1시 임단협 통해 극적 합의 ‘파업 초 읽기’에 들어갔던 국립암센터 노사가 12일 새벽,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에 극적 합의를 도출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포괄·성과연봉제 개선 △간호인력 31명 충원 및 연구직 고용의 질 개선 △...  
1686 [2013_75호] 민주노총, 벽을 깨고 투쟁하겠습니다.
1852 2013-11-12
민주노총, 벽을 깨고 투쟁하겠습니다. 민주노총은 80만 조합원의 가슴 속,1700만 노동자의 가슴속에 남겠습니다. 자본이 만든 차별의 벽을 깨고 노동자를 옥죄는 악법의 사슬을 우리가 함께 끊어냅시다. 종이 한 장을 찢었다. 민주노총 설립신고증이다. ...  
1685 [2013_75호] “살려내라, 우리 종범이 살려내라…”
1851 2013-11-12
“살려내라, 우리 종범이 살려내라…” 지난 10월 31일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서 일 하던 최종범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종범 열사는 장시간, 저임금, 고강도노동과, 언어폭행, 노동조합 활동을 시작했다는 이유로 삼성의 표적감사 대상으로 불이...  
1684 [2012_42호] 전국순회투쟁 7일차 ... 19일 단국대병원·경희의료원·고대의료원에서 선전전, 집회, 집중투쟁 전개
1849 2012-07-20
산별교섭성사·8월 총파업 승리위한 전국순회투쟁 7일차 “산별교섭정상화”결의 조직강화,투쟁 자신감 회복 19일 단국대병원·경희의료원·고대의료원에서 선전전, 집회, 집중투쟁 전개 오늘 고대의료원·서울성모병원 집중 투쟁 후 해단식…다시 새로운 투쟁으로 ...  
1683 [2013_67호] 남원의료원지부 파업 돌입
1847 2013-09-14
남원의료원지부 파업 돌입 남원의료원지부가 13일 오전 8시를 기점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일방적인 단체협약 해지를 막기 위해 12일 오후 4시부터 유지현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정석구 원장과 새벽 4시까지 정회를 거듭하며 대화를 이어갔지만 정석구 원장은 ...  
1682 [2018_48호] 2018년 보건의료산업 산별중앙협약 조인식 진행
1844 2018-12-13
2018년 보건의료산업 산별중앙협약 조인식 진행 보건의료노조는 12월 10일 보건의료노조 생명홀에서 2018년 보건의료산업 산별중앙교섭 조인식을 갖고 지난 9월 13일 잠정합의한 산별중앙협약을 정식 체결했다. [사진] 12/10 보건의료노조 생명홀에서 열린 ...  
1681 [2013_5호] 이성으로 비관하되‘현장’에서 낙관하라! ... 지도부 2013년 1차 순회간담회 1월 21일부터 2월 22일까지 진행
1842 2013-01-30
이성으로 비관하되‘현장’에서 낙관하라! 지도부 2013년 1차 순회간담회 1월 21일부터 2월 22일까지 진행 1월 21일부터 2월 21일까지 한 달간 6대 지도부 2013년 1차 순회 간담회가 진행된다. 앞서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1월 8-9일 전국 중·상집·사무처...  
1680 [2018_30호]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개최
1841 2018-07-26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개최 민주노총이 25일 오후 3시 청와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촉구했다. 지난 6월 27일 쌍용차지부 해고노동...  
1679 [48호] 뜨거운 투쟁 열기, 승리 함성 - 고대의료원지부 결의대회 file
1838 2010-09-03
뜨거운 투쟁 열기, 승리 함성 - 고대의료원지부 결의대회 보건의료노조 2차 집중투쟁은 1일 보훈병원지부 타결에 따라 고대의료원 전야제로 총 집중됐다. 조합원의 힘, 보건의료노조의 힘으로 쟁취해 낸 산별현장교섭에 대한 승리의 기쁨과 결의가 넘쳐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