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의료원지부

글 수 1,798
번호
제목
글쓴이
1798 [201_62호] 2013년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 결과_ ➋인력부족,비정규직 실태
13765 2013-08-26
2013년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 결과 ➋ 인력부족,비정규직 실태 보건노동자 72% “인력부족으로 의료서비스 질 저하됐다”답변 비정규직 노동자 94% “상시적 업무 하지만 정규직과 차별 존재” 보건의료노조, “시설보다 사람에게 투자, 50만개 양질의 일...  
1797 [2018_45호] 11/21 보건의료노조 총파업·총력투쟁 조합원 2500명 집결
6434 2018-11-22
보건의료인력법 제정! 의료민영화법 폐기! 탄력근로,노동특례 폐기! 비정규직 정규직화! 11/21 보건의료노조 총파업·총력투쟁 조합원 2500명 집결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외치며 16만 민주노총 조합원 총파업 돌입 보건의료노조는 21일 13...  
1796 [44호] 폭염과 태풍 뚫고 투쟁! 익산병원노조 file
3685 2010-08-18
폭염과 태풍 뚫고 투쟁! 익산병원노조 [12일로 파업 44일차] 사측, 교섭에서 여전히 노조 불인정! 노조탄압 자행 한 여름의 폭염과 태풍 뎬무의 비바람을 뚫고 민주노조를 지키기 위한 익산병원 파업 투쟁이 8월 12일 현재 44일째를 맞고 있다. 병원은 여전히...  
1795 [46호] 국민의 힘으로 MBC PD수첩 방영 file
3631 2010-08-25
국민의 힘으로 MBC PD수첩 방영 이명박 정부와 김재철 MBC 사장 때문에 방송되지 못할 뻔한 MBC PD수첩 <4대강, 수심 6m의 비밀>이 국민들의 거센 요구로 결국 8월 25일 방영됐다. 이번 PD수첩으로 이명박정부의 4대강사업은 단순한 강정비 사업이...  
1794 [2013_9호] 105th 3·8 세계 여성의 날_여성대회 3월 8일 오후 4시 보신각
3612 2013-03-06
105th 3·8 세계 여성의 날 하루 14시간씩 일 했습니다. 빵 대신 먼지를 먹었습니다. 같은 일을 하는 남자들보다 절반이 적은 임금을 받았습니다. 선거권도 없었습니다. 노동조합을 결성할 자유도 없었습니다. 피복회사 여성노동자 146명이 불에 타죽...  
1793 [2019_09호] 보훈병원지부 인천지회 설립! 3월 8일 설립총회 개최 24
3601 2019-03-15
보훈병원지부 인천지회 설립! 3월 8일 설립총회 개최 서울, 부산, 광주, 대구, 대전 전국 5개 지역 지회를 두고 있는 보훈병원지부에 인천지회가 새로이 설립됐다. 3월 8일 인천보훈병원 직원 20여명은 설립총회를 개최하고 지회장 등을 선출했다. 현재 ...  
1792 [44호] 태풍 뎬무가 와도 고공농성은 계속
3453 2010-08-18
태풍 뎬무가 와도 고공농성은 계속 경기 이포보, 4대강사업 반대 고공농성 22일째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경기 여주군 이포보의 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에 올라 22일째 고공농성을 전개 중인 환경 활동가 세 명이 태풍 뎬무의 기세에도 고공농성을 계속 ...  
1791 [2019_09호]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 “희망고문 이제 그만” 20
3349 2019-03-15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 “희망고문 이제 그만” 정규직 전환율 ‘0%’… 3월 내 전환 완료 시점 정하라!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포한 것이 무색하게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율이 0%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의료노조는 해법 ...  
1790 [44호] 교과부는 국립대병원 현장교섭에 부당개입을 중단하라! file
3338 2010-08-18
교과부는 국립대병원 현장교섭에 부당개입을 중단하라! 11일 교과부 규탄 투쟁 전개 교과부의 현장교섭 개입 상황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가 노사 자율이 최우선이 돼야 할 지부 현장교섭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나서 국립대병원지부가 규탄 투쟁에 나섰다. ...  
1789 [44호] 6일 소화아동병원 타결
3263 2010-08-18
6일 소화아동병원 타결 소화아동병원이 8월 6일 전임자현행 유지, 임금인상 총액 5.2% 인상, 간호사 3교대 나이트 수당 1시간 추가 지급 등을 골자로 임단협을 잠정합의했다. 이로 인해 현재까지 잠정합의한 민간병원의 임금인상률은 5%~8% 수준이고, 노조...  
1788 [45호] 천안함 진실규명! 한반도 평화실현! file
3249 2010-08-18
천안함 진실규명! 한반도 평화실현! 광복65주년 8?15대회 8월 15일, 서울역에서는 오후 2시에 ‘천안함 진실규명 국정조사 촉구! 한미군사훈련 전쟁연습 반대! 이란제재 굴종외교 반대! 8?15 노동자 평화통일대회’가, 오후 4시에는 ‘광복 65년, 천안함 진실...  
1787 [45호]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회동 file
3209 2010-08-18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회동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정희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를 만나 2012년 진보세력 집권을 향해 함께 전진하자며 굳게 손을 맞잡았다. 김영훈 위원장은 8월 17일, 오전 11시, 이정희 대표 등 민주노...  
1786 [44호] 복지부 새 수장, 영리병원 추진?
3096 2010-08-18
복지부 새 수장, 영리병원 추진? 보건의료노조 “의료민영화 추진 땐 퇴진운동” 9일 진수희 한나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 장관에 내정되면서 정부가 영리병원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진수희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선거캠프 대변인...  
1785 [46호] 한국 방문한 필립 제닝스 UNI 사무총장 “보건의료노조 건강보험 하나로 운동에 감명” file
3092 2010-08-25
한국 방문한 필립 제닝스 UNI 사무총장 “보건의료노조 건강보험 하나로 운동에 감명” 8 월 18일부터 20일까지 한국을 방문한 필립 제닝스 UNI(국제사무직노동조합) 사무총장이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보건의료노조의 국민건강보험료 1만1천을 더 내서 ...  
1784 [45호] 보훈병원지부 지부장,서울지회장 삭발 file
2885 2010-08-18
보훈병원지부 지부장,서울지회장 삭발 보건의료노조 보훈병원지부가 23년 역사의 노동조합을 건 투쟁을 시작했다. 8월 16일 쟁의조정 신청을 접수한 보훈병원지부는 8월 17일, 오후 5시 30분, 서울보훈병원 로비에서 '민주노조?전임자 사수! 초임삭감 원...  
1783 [44호] 8월말 9월초 집중교섭, 총력투쟁 전개
2766 2010-08-18
8월말 9월초 집중교섭, 총력투쟁 전개 이번 주부터 전국적으로 지부조정신청 시작 타임오프를 악용한 사용자의 불성실교섭으로 산별현장교섭 타결이 예년에 비해 지체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7월 26일 투본회의를 통해 8월 말 9월 초를 2차 총력투쟁 시기...  
1782 [2012_48호] 산별교섭 불참사업장에 대해 8월 총파업 공식 선포
2728 2012-08-02
산별교섭 불참사업장에 대해 8월 총파업 공식 선포 보건의료노조 기자회견 통해 8월 총력투쟁 계획 발표…산별교섭 불참사업장뿐만 아니라 참석사업장도 교섭이 타결되지 않으면 8월 총파업 투쟁 돌입, 성실교섭 촉구 보건의료노조가 8월 총파업...  
1781 [2013_76호] 원격진료, 의료민영화 시작 8
2643 2013-11-20
원격진료, 의료민영화 시작 민주노총. 18일(월) 민영화‧연금개악 저지 총력투쟁 선포 보건의료노조“원격진료는 의료민영화의 시작…관련 정책 기필코 막겠다” '민영화, 연금개악 저지 민주노총 대국회 집중투쟁 선포' 기자회견이 11월 18일(월) 오전 11시...  
1780 [48호] 뜨거운 투쟁 열기, 승리 함성 - 보훈병원지부 파업전야제 file
2577 2010-09-03
뜨거운 투쟁 열기, 승리 함성 - 보훈병원지부 파업전야제 전임자를 지켜 민주노조를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보훈병원지부의 의지가 로비를 뒤흔들었다. 보훈병원지부는 8월 31일, 오후 7시 10분, 보훈병원 로비에서 ‘민주노조 사수, 병원별 타임오프 인정, 초...  
1779 [웹자보] 7•27 평화박람회 <우리들의 평화>
2571 2011-07-2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